posted by 도이모이 2010. 7. 21. 08:59


요즘 신문을 읽으면 온통 트위터 이야기인 거 같다. 정치면을 읽으면 유명 정치인이 트위터에 선거 사무소를 마련했다는 기사가 나온다. 연예면을 보면 모 연예인이 트위터를 통해 번개를 진행했다는 기사가 나온다. 경제면을 보면 대기업 회장이 트위터를 통해 스마트폰 정책을 언급했다고 기사가 나온다.

 

트위터를 통한 유명인과 언론의 상부상조

 

트위터는 140자 밖에 입력 할 수 없는 구조이기에 정치인, 기업인, 연예인 같이 유명인들이 이용하기 좋은 서비스이다. 모든 것이 다 풍부하지만 유일하게 부족한 자산인 시간을 들여 장문을 쓸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장문을 쓰다가 발생 할 수 있는 내용상의 허점으로 명성에 흠이 나거나 불필요한 논쟁에 휘말릴 우려도 없다. 그들 입장에서는 싸이월드도 트위터와 비슷한 장점을 가지고 있기에 과거에 많이 사용했다. 차이가 있다면 트위터는 140자의 간단한 글만으로 대중의 관심을 끌 수 있는데 비해 싸이월드는 사진 한 장으로 대중의 관심을 끌 수 있다는 점이 차이가 있을 뿐이다. 트위터는 오프라인의 영향력을 어려움 없이 온라인까지 연장 시킬 수 있는 가장 좋은 서비스이다.

 

기자들에게도 트위터는 가장 좋은 서비스이다. 깊이 있는 분석이 사라지고 얼마나 많은 글을 빨리 쓰는지가 중요해 진 시대에 트위터만큼 좋은 취재원은 없다. 정치인, 기업인, 연예인의 트위터만 바라 보고 있다가 그들이 뭐라고 이야기 했다고 기사를 쓰면 된다. 과거처럼 몸과 마음 고생하며 취재를 위해 뛰어 다닐 필요 없이 편하게 일할 수 있으니 이보다 더 좋은 서비스는 없다.

 

유명인과 언론 입맛에 딱 맞는 서비스이기에 이들의 트위터 찬양은 끝이 없다. 트위터를 하면 많은 사람들과 소통을 할 수 있다고 이야기 하며 하루라도 빨리 트위터를 하라고 종용하고 있다. 소통이 중요한 시대에 뒤떨어지지 않으려면 트위터를 해야 할 거 같은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내가 알고 있는 트위터와 다른 트위터

 

당연히 일반인들은 트위터만 시작하면 많은 사람들이 내 이야기를 들어 주고 많은 사람들과 소통 할 수 있을 거라는 착각 속에 트위터를 시작한다. 하지만 오래지 않아 팔로워들에게 자신의 글이 전달 되기 때문에 팔로워가 있어야만 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하지만 일반인들이 트위터에서 팔로워 모으는 것이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 비슷한 서비스인 블로그는 좋은 글을 통해 포탈 메인 페이지, 검색, 블로그 메타 사이트 등 많은 경로를 통해 타인에게 알려질 수 있지만 트위터는 포탈에서도 검색 되는 경우도 드물며 140자의 한계로 인해 좋을 글을 써서 타인의 관심을 받는 것도 어렵다. 과거에는 선팔 (먼저 팔로잉) 후 맞팔 (서로 팔로잉)을 은연 중에 요구하는 방법으로 팔로워를 모으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이런 행위를 비난하는 경우가 많아 이 역시도 쉽지 않다.

 

소통보다 먼저 느끼는 소외감

 

일반인들은 소통하기 매우 어려운 구조인데 비해 유명인들은 너무도 쉽게 메시지를 전달 할 수 있는 구조이다. 오프라인에서 영향력이 있는 유명인들은 계정 개설만 하여도 수천명의 팔로워는 어렵지 않게 모은다. 그들이 쓰는 글 한마디에 수 많은 사람들이 RT를 해 주기 때문에 그들의 이야기는 트위터 전 사용자에게 퍼져나가는 경우가 흔하다.

 

모든 1인 미디어가 일부 사람들에게 과도한 관심이 쏠리며 절대 다수의 사람들에게 소외감을 느끼게 하는 특성이 있지만 트위터는 RT와 팔로워라는 특성으로 인해 그 어떤 1인 미디어보다 이 정도가 심하다.

 

일반인들은 자신의 지인 몇 사람에게 팔로잉을 부탁 한 후 트위터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나의 이야기에 아무도 관심을 기울여 주는 이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유명인들이 가끔씩 날리는 짧은 글에 수 많은 RT @이 난무하지만 자신의 글에는 누구 하나 반응 해 주는 사람이 없는 타임라인에서 알 수 없는 소외감을 느끼기도 한다.

 

내 사진 밑에 무서운 팔로워 수

 

무서운 것은 유명인들이 방송에 출연 해 팔로워 수 자랑을 하거나 언론이 팔로워 많은 유명인을 인기가 많은 사람인 것처럼 포장하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는 팔로워수가 온라인 영향력을 측정하는 지표로 여겨지는 분위기를 조장하고 있다.

 

누구나 볼 수 있는 공개 된 트위터에서 내 사진 아래 나의 이야기를 들어 주는 사람들의 숫자가 써 있다는 것은 내가 몇 명과 소통 할 수 있느냐의 문제를 넘어 내가 어느 정도 영향력이 있는 사람인지 숫자로 만천하에 공개하는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http://www.twitter.com/doimoi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2010.07.21 10:50  Addr  Edit/Del  Reply

    트위터로 내가 알지 못하던 소식을 접하는 건 좋은 일이지만 맞팔을 요구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맞팔을 하는건 자신의 선택사항이지 의무는 아니죠.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 Favicon of https://www.doimoi.net BlogIcon 도이모이 2010.07.23 11:33 신고  Addr  Edit/Del

      저도 비슷하게 생각해서 맞팔을 안 하긴 하는데 맞팔 요구하는 사람들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가 됩니다. ^^

  2. 흠냐 2010.07.21 13:21  Addr  Edit/Del  Reply

    대신 관심 있는 유명인들의 글을 빠르게 만나볼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doimoi.net BlogIcon 도이모이 2010.07.23 11:35 신고  Addr  Edit/Del

      네. 장점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

      하지만 트위터에서 평범한 사람들은 소위감을 느끼기도 하는거 같습니다. 이 점이 아쉬워서 써 보았습니다.

  3. Favicon of http://bigstory.tistory.com/ BlogIcon OnTheWheel 2010.07.21 15:52  Addr  Edit/Del  Reply

    블로그가 새로운 스타의 등용문 이라면, 트위터는 기존에 유명세를 가진 사람이 자신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방송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물론 나의 메시지를 삽입할 수도 있지만 그걸 수신하는 사람은 극히 제한적이죠. 하지만 그 유명인과 부담없는 관계를 쉽게 유지함으로써 나의 메시지를 유명인의 채널에 살짝쿵 넣어 볼 수도 있으니까요 ㅎㅎ

    • Favicon of https://www.doimoi.net BlogIcon 도이모이 2010.07.26 22:07 신고  Addr  Edit/Del

      이야기 하신 것처럼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발견한 사람은 많지만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재능을 발견한 사람은 없는거 같습니다.

      유명인들과 이야기 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에 대해 즐거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네 보네요. 몇번은 신기 할 수 있지만 결국은 어쩔 수 없는 괴리감을 느낄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

  4. 개발자가 의도하지않은 2010.07.21 17:44  Addr  Edit/Del  Reply

    트위터에는 엄청난 비밀들이 숨어있져 ㅎㅎ

    본문의견에 공감합니다 ... 스티브잡스는 트위터를 하기 이전부터 트위터안에 숨어 있는 비밀들을 이용했습니다

    그의 프리젠테이션을 보면 알수 있습니다

    사람을 현혹시키고 유혹하는건 긴문장이 아니라 짧은 문장이 이라는거져 ...

    짧은 문장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것이 사람을 구슬리기에 더욱 좋다라는거 ...

    • Favicon of https://www.doimoi.net BlogIcon 도이모이 2010.07.26 22:09 신고  Addr  Edit/Del

      짧은 문장이 강력 할 수 있는 것은 수 많은 의미를 함축적으로 담았을때만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반인들은 쉽게 할 수 없는 일이죠 ^^

  5. etoile 2010.10.24 16:51  Addr  Edit/Del  Reply

    아 저랑 같은생각이신분 여기 계시네요~~ 전 고시생이라...블로그니 트위터니 할 시간 없지만..............
    안하다보니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뒤쳐지는거 같아 소외감이 장난아니라는...........
    요즘 세상은 오프라인 온라인 인간관계 둘다 챙겨야하나봅니다 ^^

    • Favicon of https://www.doimoi.net BlogIcon 도이모이 2010.10.27 21:17 신고  Addr  Edit/Del

      SNS가 부각 되면서 저 역시도 소외감을 더 많이 느끼게 되네요. SNS가 부각 되는 것이 거꾸로 얼마나 사람들이 소외감을 많이 느끼면 저런 서비스가 필요할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저는 온라인을 좋아하긴 하지만 인간 관계의 모든 기본은 오프라인이라고 생각합니다. 트위터 팔로워 만명보다 오프라인 친구 한명이 더 중요하고 진실하니 너무 걱정 안하셔도 될거 같습니다 ^^